쓰촨성이 고향이다 티베트 장차(藏茶)는

 ▎쓰촨 성 야안의 차 전문가들은 기존의 잎 대신 어린 잎을 이용해 다양한 장차와 홍차를 생산해 티베트와 중국 내수시장을 공략하고 있다.티베트는 평균 해발고도 4900m가 넘는 세계의 지붕이다. 티베트는 독립국가가 아니라 중화인민공화국에 속하는 시장자치구다. 티베트 주민의 90%에 이르는 자오족은 중국 정부가 분류한 56개 민족 중 하나로 주요 거주지는 원장 고원, 칭하이 성, 쓰촨 성, 간쑤 성, 윈난 성 등이다. 시장자치구 면적은 중국 영토의 13%에 이르지만 인구밀도는 km당 2.25명에 불과하다. 중국의 31개 성시자치구에서 인구가 가장 적은 270만 명이 거주하는 티베트의 연간 차 소비량은 중국에서 가장 높은 1인당 10kg을 웃돈다.

차 박람회장에서 만난 장래

티베트에서 차를 마신 기록은 1400년 전부터다. 중국에서 가져온 차를 마신 왕과 승려가 먼저 차의 매력에 빠졌다. 윈난 성과 쓰촨 성에서 만든 차가 다마고도를 통해 대량 유입되면서 티베트인의 생활필수품이 됐다. 특히 쓰촨 성 야안 일대에서 만들어져 티베트로 보내는 차를 차오족이 마시는 차라는 의미에서 차오차라고 불렀다. 오늘날 티베트인들은 밥은 사흘 굶어도 견디지만 차를 하루도 못 마시면 못 산다고 할 정도로 차에 빠져 있다.

밥은밥은 굶어도 차는 마셔야 하는 티베트인

▎실크로드보다 200년이나 앞서 만들어진 국제무역교역로 다마고길.티베트인 조상들은 진장 고원에서 1만 년 전부터 토착민으로 살았다. 장족의 조상은 황금털원숭이와 바위신의 결혼으로 탄생했다는 설화가 있다. 티베트 고원과 히말라야 산맥으로 둘러싸인 티베트는 토번으로 불리던 당나라 때 전성기를 누렸던 중앙아시아의 강국이었다. 송강고원을 통합해 왕국을 세운 송창간포는 당나라와 우호관계를 맺고 당 태종의 조카인 문성공주를 왕비로 맞았다. 결혼기념품으로 문성공주가 지참한 세 가지 보물 중 하나가 차다.

포탈라 궁

티베트와 당은 실크로드보다 200년 앞서 국제무역교역로 차마고도를 만들어 차와 말을 교환하는 물물거래 형태의 한장다마무역을 활성화했다. 차는 고원지대에 사는 티베트인들에게 기호음료가 아니라 겨울을 나기 위한 생존 필수품이 됐다. 말은 전투에서 상대 진영을 분산시켜 무력화시키는 전략무기였고 폐활량이 좋은 티베트 말은 요즘 탱크와 같은 위력이 컸다. 당이 해마다 바치던 공납을 중단한 것을 문제 삼아 763년 티베트 왕 적송덕찬이 20만 대군을 보내 당나라 수도인 장안을 장악하고 황제를 마음대로 임명하기도 했다.

쓰촨성 차의 고도 박물관 앞에 세워진 자동차 운반 장면

티베트는 당의 요청이 있을 때마다 변방의 절도사들이 일으킨 군사정변을 진압하는 선봉에서 큰 공을 세워 용맹을 떨쳤다. 몽골 음산맥의 천연요새 무천진 분지에서 발단한 무인세력이 세운 당나라가 결국 절도사라는 무인세력에 멸망한 것을 타산지석으로 생각한 송나라는 무를 멀리하고 글을 숭상했다.

티베트의 군인

티베트 기마병은 송나라 군대 대신 용병으로 활약했다. 그는 차량을 전매품으로 지정해 재정수입의 25%를 충당해 국방비로 활용했다. 국방비의 대부분은 자국의 군사력 증강이 아니라 외국인 선수 구입에 쓰였다. 쑹은 변경 지역에 차마사를 설치해 티베트와 거래하는 차마호 시를 통제했다. 차마사가 있던 야안에는 차량을 티베트로 실어 나를 철만 되면 3000명이 넘는 장정과 2000여 마리에 달하는 말이 몰려 파문을 일으켰다. 연간 1만50002만 필 정도의 말이 거래됐다. 일반마는 상품 16kg에 거래됐고 최상급 전투마는 3배 수준인 48kg을 호가했다.

티베트 군인 사열식

티베트는 송나라 말기에 싸운 세계 최강 몽골 기마병에게 패하면서 국운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몽골이 세운 바탕에 1253년 정복돼 지금까지 역사의 질곡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바탕으로 국방에 의지하고 정교 일치의 신정국가를 표방한 티베트는 형식적인 군대만 유지했다. 종교가 나라를 지킨다는 신념으로 평화를 추구했던 티베트는 근대를 거쳐 현대국가로 독립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현대화된 장래

티베트는 차 산업에서도 중국의 지배를 받고 있다. 티베트차를 뜻하는 곳간차를 자급자족하지 못하는 티베트는 중국 쓰촨 성 야안의 몽정산에서 만든 중국 곳간차를 수입하는 최대 소비시장이다. 장차는 6대 차류로 흑차에 속하는 발효차로 사변천차로 통한다. 장차는 10~20kg에 달하는 무게가어서 ‘대차(大茶)’라고 부르고, 말을 실어 마방이 운송한 전례에 따라 ‘마차(馬茶)’라고도 한다. 장차의 외형은 벽돌처럼 생겼으며 매우 견고하고 압착된 강전차가 전통적인 형태다. 강전차는 채취 시기와 찻잎의 크기에 따라 금루차와 강령차로 나눈다.

▎신세대 홍차를 마시는 티베트 여성(왼쪽)과 수유차를 마시는 티베트 승려.티베트인의 차 마시는 방식은 매우 독특하다. 버터나 치즈로 굳힌 야크와 양유를 차와 함께 걸쭉하게 익혀 마시는 전통적인 수유차 외에 강전차를 만들어 소금만 첨가해 마시거나 취향에 따라 치즈와 버터를 나중에 넣어 녹여 마시는 청차 방식이 있다.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센차는 홍차 대신 홍차를 사용해 향이 좋고 맛이 느끼하지 않고 달콤하다.

티베트 신세대 젊은이들의 취향을 간파한 쓰촨 성 야안의 차 전문가들은 기존에 쓰던 진한 잎 대신 어린 잎을 이용해 각종 장차와 홍차를 생산해 티베트와 중국 내수시장을 공략했다. 중국 옌야오차(延耀超)를 이끄는 장즈쉐(張志學) 대표는 “회사와 학계가 공동 연구한 미래 제조 신공법은 2008년 국가 비물질 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제조 기술을 보호받고 있다”며 “티베트는 물론 캐나다·미국·일본·말레이시아·홍콩·대만·유럽에 정식 수출하고 있다”고 신세대의 장차를 자랑했다.

전통적인 수유차를 만드는 차통

기존의 거친 잎 대신 어린 잎으로 만들어

티베트 차 문화를 상징하는 창차를 티베트가 아니라 중국이 옛날부터 주도해 온 역사를 보면 차의 종주국으로서 중국의 행보는 차 문화와 차 산업을 전략적으로 잘 운영하고 있는 것 같다. 영토 다툼보다 치열한 경제전쟁에서 총성 없이 벌어지는 전투의 살벌함과 민낯을 감추는 것이 문화의 힘이다. 2013년 시진핑 주석이 일대일로를 카자흐스탄에서 처음 언급하며 중국은 군사적 야망이 없다. 과거의 실크로드를 다시 세워 중국 국가의 음료인 차와 차 문화를 다시 전하고 싶다는 말을 차 생산국인 한국도 재고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

서영수 – 1956년생으로 1984년에 데뷔한 대한민국 최연소 감독 출신. 1980년경 보이차에 입문해 중국 윈난 성 보이차 산지를 탐방하는 등 차 문화에 조예가 깊다. 중국 CCTV(CCTV)의 특집 다큐멘터리 ‘하늘의 선물 보이스 카’에 출연했다.